원산시민회 홈페이지
   


산공립상업학교 동창회는 1950년의 6.25 동란을 계기로 전체 졸업생의 3분의2

가량이 38선 이남으로 남하하게 되었는데, 53년 7월에 휴전협정이 조인되자

남한 각지에 산재했던 졸업생 대다수가 서울지역에 정주하게 되면서 54년 11월

삼청공원에 모여 정식으로 동창회 재건총회를 개최했다.

-------------------------------------------------------------------------

1957년 10월 총회에서 초대 회장 윤태현(1기), 이형민(5기) 양씨에 이어

박태연 회장(2기)이 취임하여 16년간을 연임했다.

-------------------------------------------------------------------------

1971년 10월 총회에서는 모교의 후신인 원산제일중학교 졸업생(29기 해당)

우영제씨를 비롯한 28명의 입회를 받아들여 동창회 등록회원수가 465명으로

증가했다.

-------------------------------------------------------------------------

1973년 10월 총회에서 한상태 회장(9기)이 취임하여 8년간 연임하고, 81년 10월

총회에서 이동환 회장(12기)이 취임하여 8년간 연임했는데, 82년 1월에 이회장의

제안으로 동창회 산하에 "명사회"를 창설, 매월 제3수요일에 오찬모임을 가지면서

현재에 이르고 있다.

-------------------------------------------------------------------------

1984년 10월에는 동창회 재건 30주년을 기념하는 한일(韓日) 합동 총회가 개최되어

일본인 회원 31명이 내한해서 참가했다. 이어서 1986년 6월에 개최된 일본동창회

京都총회에 이동환 회장 등 11명의 본회원이 참가했다.

-------------------------------------------------------------------------

1989년 10월 총회에서 홍일원 회장(8기)이 취임하여 6년간 연임했는데, 1994년

10월의 동창회 재건 40주년 기념 한일합동 서울총회에 일본회원 33명이 참가했다.

-------------------------------------------------------------------------

1995년 10월 총회에서 최종엽 회장(17기)이 취임했으며 96년 10월에 한일합동

동창회지 '明沙'를 발간했다.

-------------------------------------------------------------------------

2000년 4월 최회장이 급서하자 오만식 부회장(17기)이 회장으로 취임, 잔여 임기를

마무리 했으며 2001년 10월 총회에서 김용수 회장(21기)이 취임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위로